PicaPica

Sociology studying in Korea, Feminist. Conscience adherents

서평 외롭지 않을 권리 서평(書評1-2)

書評 《不孤單的權力》韓文ver

《외롭지 않을 권리》는 생활 동반자 법’ 법안의 한국 내 시행 가능성과 미래 영향 등에 대한 자세한 논의이다. 이 책의 첫 번째 부분은 한국 사회가 직면 한 딜레마의 현재 상태를 설명한다. 먼저 한국이 변화를 필요한 사회적 현실을 설명하고 있다. (Chineses Ver)

1. 어린이 : 경제적 가치를 얻기 위해 기다리는 부모들이 정성스럽게 키운 상품으로 간주된다.

2. 부모 : 사회적 변화에 직면하여 노년의 미래 생활에 대한 불안감이 가득하다. 그러나 아기 교육에 대한 투자 수익은 점차 낮아지고 있다.

3. 가족 : 결혼 제도가 가져오는 정서와 경제 층면의 사회적 가치는 점차 감소하고 있다. 다양한 사회적 현실은 결혼 제도의 불완전과 돌봄 등의 사회적 문제로 이어졌다.

또한 현대 사회의 불충분 한 돌봄 문제는 세 집단에 영향을 미친다는 지적이 있다. 연령별로 나누면 다음과 같다.

1. 청년 그룹 : 교육 기간이 연장 와 일이 필요하기 때문에 혼자 사는 것을 선택한다.

2. 중년 그룹 : 경제 변화로 인한 압력에 직면하고 체력 수준은 중년 독거의 생활 수준을 결정한다.

3. 노인 그룹:이유는 복잡하지만 주로 돌봄과 정책적 관심이 부족한 것 같다. 

첫 번째 부분은 사회 구조적 변화와 압력이 젊은이들의 결혼과 취직을 지연 시켰고 노인들의 돌봄과 지원에도 영향을 미쳤다고 지적한다. 하지만 내 생각에는 정부가 노인 돌봄이 부족한 이유와 새로운 사회 구조 하에서 젊은이들에게 삶의 선택을 어떻게 지도할 수 있을지, 그들을 위해 기회를 제공에 대해 고려가 부족한 것 같다. 그러나 현대사회가 청년과 노인의 삶 속에 점점 계곡(gap)를 형성하고, 청년과 중년의 불안과 노년의 상실감을 심화시키고 있다는 사실은 인정해야 한다. 개인의 행복을 얻기 위해서는 외로운 사회의 개인을 경제적, 정서적 측면에서 연결하는 것이 필요하며 이는 사회의 활력을 높이는 방법이다. 그러나 현재의 동거 유형 (성별, 연령대 등)에 대한 자세한 조사는 없다. 조건별 조합 유형은 사회적 의식이 동거를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보여줄 수 있다고 생각한다.


이 책의 2변쪠 부분에서는 다양한 그룹에 대한 법안의 광범위한 적용 가능성과 유연한 동거 요구의 보편성을 살펴본다. 우선 법안의 첫걸음부터 해결해야 하는 사회 현실도 드러난다.

1. 행정법 수요: 주택 구입이나 전세, 월세에 필요한 재산과 행정절차는 이 법안으로 간소화하거나 책임 소재를 더 명확히 할 수 있다.

2. 생활 및 생존 수요: 이 법안을 통해 사회복지 혜택을 명확히 한다. 분쟁과 복지 제도 때문에 가족 구조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피한다. 유연성을 높여 생활의 자주적 자유를 보장하다.

또한 성인 남녀가 함께 사는 일반적인 형태에서 결혼과 어떻게 구별되는지를 지적했다.

1. 청년층에게 보편적인 동거 정책은 성별에 대한 의식을 측면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다. 낡은 관념이 주는 수치를 제거하고, 동시에 청년들의 생활 스트레스도 풀어줄 수 있다.

2. 결혼을 준비하거나 망설이는 그룹에게는 결혼 이외의 선택사항을 제공한다. 권리 의무와 재산 분배를 고려해 결혼을 망설이는 그룹, 또한 결혼신고를 하지 않는 편이 득실을 따질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3. 이미 이혼하거나 재혼을 망설이는 집단의 경우 중년 이후의 삶을 선택하기 위한 더 유연한 방식이 제공된다.

두 번째 부분의 마지막에서는 동성 및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높은 그룹이 법안에서 주목받는 배경과 현황을 설명했다. 이 법안은 전반적인 사회 현실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출발점이라고 밝혔다.

이 부분은 법안이 사용을 고려하는 그룹을 지적하고 동거의 목적, 재산 및 책임의 분배, 다양한 그룹의 실제 요구에 응답했다. 가정 폭력 부분은 나는 법안이 여러 그룹에서 시행의 필요성을 이해하게 했으며 다양한 상황에 있는 사람들에게 필요한 보호 조치를 제공했다. 장애인 부분도 명확하게 설명했다. 하지만 나는 법안의 실제 적용 가능성에 대한 부분이 약하다고 생각한다. 그 이유는 다음과 같다.

프랑스에서 PACS의 구현을 지적하지만. 그러나 PACS의. 단점을 피하고 한국에서의 적용 가능성을 높이는 방법은 언급하지 않았다. 저자는 수혜자가 노인이라고 예측하지만 실제로 혜택을 받을 가능성이 더 높은 사람은 젊은이와 동성 그룹인 것 같다. 젊은이들이 새로운 것을 접하고 사회 변동 뉴스를 더 쉽게 접할 수 있는 사람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저자는 이런 그룹의 사람들과 앞으로 법안이 남용될 수 있는 예방 방법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고 한국에 있는 외국인에게도 적용되는지도 언급하지 않았다. 저자는 이것이 법안이 도입될 때 고려해야 할 첫 번째 단계는 아니라고 지적하지만 나는 이것이 정책 복지와 달리 정책의 적용 가능성은 정책의 궁극적인 실용성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생각한다. 만약 비정상적인 상황에 대한 고려가 부족하면 전체 편향(Ecological fallacy)의 오류가 발생할 수 있다. 중대한 사회정책 변화로서 자세하고 원시적인 시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


세 번째 부분에서 저자는 세 가지 측면에서 사회구조 변화 속에서도 행복을 추구하는 사람들의 불편함과 낙후성을 가진 전통적 사고의 영향과 생활 동반자 법안의 개선에 대해 설명한다.

1. 사회적 측면: 낡은 부권제 가정의 핵심이라는 관념이 당대의 생활에 불편과 충돌을 가져왔다. 다양성의 요구는 고유의 가정 개념 틀에서는 충족되기 어렵다.

2. 제도 측면:결혼의 가치에 따른 가족제도는 제도적인 차별이 되고, 결혼에는 더 많은 이데올로기적 제한이 포함된다.

3. 계약 측면:동거 계약의 형태가 있지만 성립 및 해산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으며 책임의 배분과 이행이 어렵다.

이 부분은 혼인제도와 다른 점을 지적하고 상세하고 매우 가치 있다고 생각한다. 우선 법안은 전통적 결혼 가치 외에 독립하고 결합된 생존을 위한 더 많은 선택을 제공한다. 또한 이 법안은 과거의 불완전한 시스템을 보완하는 것이 아니다. 마지막으로 미래의 사회적 생존 형태에 대한 사고 방향을 제공한다. 사회의 사람들이 낡은 이념과 법규에 굴복하도록 강요하는 것보다 시대의 발전에 더 적합한 형태를 추구해야 한다는 점이다. 하지만 여전히 여러 사람의 동거 사례가 불분명한데, 법안의 초보적인 도입은 기초 생활권 보장이 기본이라고 생각한다. 먼저 기본적인 보편적인 적용성을 확립해야 하고 표준을 적절하게 설치하고 나서 어떻게 특수한 사례를 받아들일지를 토론할 수 있다.

네 번째 부분에서는 한국의 현행법과 관련된 현실과 동반 법 시행에 대한 예상 개념을 설명한다.

1. 첫째, 법의 적용 인구와 범위를 규정하고 일부 외국인 및 미성년자를 제한한다. 그리고 등록 기록한 행정 법률 기관의 관할 범위도 있다.

2. 생활 동반자가 될 때 다루는 측면 주거권 복지 제도와 관련 제한 해제, 부양자의 법적 권리와 의무, 권리와 의무의 매우 상세한 분배, 비혼 독신자의 친양자 입양의 방향과 목표를 포함한다.

3. 계약 종료 시 해당 행위자의 의사에 의한 경우. 종료 절차를 간단하게 완료할 수 있다. 그리고 재산분할, 손해배상, 계약기간 중 가정폭력이 현재법보다 더 보호받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4. 행위자가 사망할 때 일반적으로 상속권은 없다. 그러나 사고로 사망하거나 친척이 없거나 유언장이 없는 경우 현재법적 체계 내에서 법률 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

저자는 법안의 장단점을 자세히 설명하고 실제 시행 상황을 충분히 고려했다. 내가 적자의 고려에 부족하다고 생각했던 부분에 대해서는 생활 동반자의 형식에 대한 생각과 현재 세계 사회의 비혼 동거 형식에 대한 이해를 계속 기술하고 싶다. 저자는 정치적 정책 수준에서 현재의 사회 인구 상황을 이해하는 경향이 있는데 하지만 인간의 자율성에 대한 고려가 있어야 한다. 생활 동반자 법안은 더 먼 미래에 결함이 있을 수 있다. 그 이유는 다음 몇 가지가 있다고 생각한다.

첫째, 사회 구조에 보면 한국의 경제, 문화 발전과 여성 교육이 향상되었다. 제조업과 물자 생산 위주의 경제에서 교육, 건강, 통신, 정보 등 서비스업 위주로 경제 체계가 바뀌었다. 사람은 더욱 독립적이고 자주적인 발전 수요를 가지고 있다. 한국 사회는 저출산, 저 사망, 저성장이라는 2 차 인구 통계 전환 (SDT) [1] [2]의 특성을 오랫동안 노출해 왔으며, 생활 동반자 법도 절박한 사회적 요구에 대한 대응이다. 생활 동반자 법은 확실히 필요성을 갖고 있다. 그러나 저자가 사용하는 사회통계의 데이터 출처는 영향을 미치는 요소를 자세히 분석하지 않았다.

또한 기술 변천 측면에서 볼 때 교통업과 미디어의 발달과 피임 기술이 발전한 것은 법안의 또 다른 중요한 배경이다. 피임 기술의 향상과 사용은 사람들이 원치 않는 임신에 대한 공포를 없애주고, 사람들의 성과 출산 관념과 행위에 직접 영향을 주며, 사람은 더욱 높은 자율 선택권을 가진다. 이것은 미래에 인구 구성 형식에 지대한 영향을 끼칠 것이다. 시간의 변천의 측면에서 법안의 유효성을 고려해야 한다.

그리고 문화적으로 한반도 자체는 민주적 의사결정, 개인의 자유와 권리를 숭상한다. 현대에서도 개인의 가치 실현은 강조된다. 전통적인 여성은 지위의 규범과 개념에 의거하는 것을 완전히 버림받았으며, 남녀 쌍방의 동등한 지위를 강조하였다. 구제도에 대한 우리 사회의 불만을 드러낸 것이다.

사회 구조, 기술, 문화는 모두 동반자 법안에 대한 한국 사회의 시급한 요구를 반영한다. 그렇다면 한국 사회는 비혼 동거 등 유연한 가족 조합을 이루기엔 아직 다음과 같은 어려움이 있다고 생각한다. 법률 조문의 개정은 전면적인 이데올로기의 진보가 필요하며, 이데올로기의 변화는 잠재적인 감화 과정이라고 생각한다. 적자는 정책 입안자 입장에서 사회 변화에 대한 개인의 사고와 확신이 부족했다고 생각한다.

한국, 일본, 중국 3국은 유럽이나 미국에 비해 혼외출산율이 낮다. 동아시아 국가들은 전통 가정의 기능과 유교문화의 영향으로 여전히 자녀 양육이 가족의 핵심적인 내용이기 때문에 기혼 여성들 사이에서 출산 행위가 보편화되고 자녀들을 위해 좀 더 체면 있고 완전한 전통 가정을 선택하는 행위도 여전히 존재하다. Ron J. Lesthaeghe의 연구에 따르면 아시아 가부장제: 중매결혼 및 결혼 시스템, 가부장적 통제, 아들 선호, 지참금 및 기타 조건은 동거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나고 한다 [1];그리고 인구는 변수가 아니라 단순 현상이 아니라 복합적인 현상이다. 사람들은 구체적인 수용 정도를 통계수치에만 의존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

둘째, 동거나 결혼은 개인의 선택이지 완전한 사회적 행위가 아니다. 사회에는 동반자 법 제정의 필요성이 존재하지만 이념과 이데올로기는 이런 변화를 따르지 않는다. 단순히 법안을 만드는 것은 헛된 일이다. 그리고 법안이 한국에서 구체적으로 시행되는 것은 지역적에 따라 다른지 따져볼 필요가 있다. 지역별로 문화, 교육 정도와 집단, 그리고 가족 행위의 변화에 차이가 있는가를 포함한다. 현재 비혼 동거는 중국 PR China에서 (SDT:Second Demographic Transition)과 일본 Japan (POD:Pattern of Disadvantage or “the poor man’s marriage”)에서 이루어지고 있으며, 유교 국가들은 여전히 ​​강한 저항감을 가지고 있다 [3]. 한국은 비슷한 사회적 성격을 가지고 있는데 사람들의 인식을 바꾸는 방법도 고려해야 한다.

따라서 생활 동반자 법은 동아시아 지역의 민주주의와 사회적 진보의 징조라고 생각한다. 경제적 정책적으로 가정에 보상을 하고 격려하는 것, 예를 들어 기관 공급 확대, 휴가 연장, 직장 차별 축소, 고학력 추구 감소 등이다. 자주독립과 사람들 사이의 의존과 단결을 더욱 활발하게 추구하도록 격려한다.

그러나 동시에 인간은 기계가 아니다. 이익에 쫓기면 반드시 계획된 "규정된 행동"을 확실히 완료할 것이 아니다. 현대 사회에서 사람들의 욕구는 "욕구 존중과 자기실현 욕구"단계로 발전하고 가치관은 인간의 사회적 행동을 연구하는 논리적 출발점이 되었다. 개인적 가치관 변화의 의미를 강조하고 문화적 요인을 인간의 결혼과 육아를 변화시키는 내재적 구동력으로 인식한다. 사람의 변화에는 더 많은 문화와 이데올로기적 층면의 진보가 필요하다.

정책 수립은 복잡하고 신중해야 하지만 먼저 사람에게 자유를 주고, 스스로 선택할 수 있는 공간을 주고 그런 다음 보상 메커니즘을 통해 거시적 통제를 통해 구체적인 정책을 수립합니다. 사람들의 살아있는 형태의 조합은 여전히 ​​매우 개인적이라고 생각한다. 어느 정도, 어떤 형태의 유연성인가에 대한 시민들의 정치적 해답이 필요하다. 그러나 법안들이 폭넓은 논의를 수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올바른 시작이라고 생각한다.

[1] Ron J. Lesthaeghe (2011), "The "second demographic transition": a conceptual map for the understanding of late modern demographic developments in fertility and family formation", Historical Social Research, 36 (2): 179–218

[2] : Ron Lesthaeghe. 2010. The Unfolding Story of the Second Demographic Transition.Paper to be presented at the Conference on“Fertility in the History of the 20th Century - Trends, Theories, Public Discourses, and Policies”. Akademia Leopoldina & Berlin - Brandenburgische Akademie.

[3] Lesthaeghe, R. The second demographic transition, 1986–2020: sub-replacement fertility and rising cohabitation — a global update. Genus 76, 10 (2020). https://doi.org/10.1186/s41118-020-00077-4

#사회학

#서평

#한국사회

#인권

#생활동반자법

Like my work??
Don't forget to support or like, so I know you are with me..

CC BY-NC-ND 2.0

書評《不孤單的權力》

Want to read more ?

Login with one click and join the most diverse creator community.